경찰청
총 게시물 1,224건, 최근 0 건

 

경찰과 대학이 손잡고 대학가 주변 안전 지킨다

기자명 : 정성훈 입력시간 : 2019-09-17 (화) 11:23

0000077819_001_20190801151120354.jpg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경찰청(청장 민갑룡)·한국대학교육협의회(회장 김헌영)·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회장 이기우)는 9월 4일 숙명여자대학교에서 ‘대학 내 및 주변 1인 가구 밀집지역 안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최근 발생한 대학가 주변의 범죄 등에 대응하여, 관계기관이 힘을 모아 효과적인 범죄예방을 위해 협력한다는 취지다.

경찰청은 인력이 보강된 범죄예방진단팀(’18년 218명→ ’19년 306명)을 주축으로, 올해 지속해서 공·폐가 골목길 등 범죄 취약장소를 선정하여 집중진단 및 범죄예방 활동을 해 왔다. 특히 7~8월에는 대학 및 지자체 관계자, 주민 등과 함께 대학가 및 주변 1인 가구 밀집지역에 대해 범죄예방진단(1,153회) 합동순찰(1,535회) 취약지역 시설개선(576개소)을 추진하였다. 나아가, 이번 업무협약으로 그간 관계기관 간 범죄예방 활동 추진내용을 공유하고, 긴밀한 협업으로 진단?예방의 실효성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교육부·경찰청·대교협·전문대교협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대학가 주변 범죄예방을 위해 관계기관 담당자가 모여 범죄 취약요인을 공유하고 개선 방안을 찾는 ‘대학가 공동체 치안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하였다. 협의체는 전국 경찰서를 주축으로 관할 내 대학교와 지자체 등이 참여하여 주기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의견을 교환하며, 9월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협의체를 통해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합동 범죄예방진단 활성화 범죄예방 환경설계(CPTED) 공동 추진 대학생순찰대 운영 등을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참석자 등은 업무협약 체결 후 인근 ‘여성안심귀갓길’을 점검하면서,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예방에도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여성안심귀갓길이란 경찰에서 여성이 안심하고 귀가할 수 있도록 범죄발생 현황 방범 시설물 유무 등을 분석 후 정류소·역부터 주거지까지 지정한 구역을 말한다(’13년~, 전국 총 2638개). 이러한 귀갓길에는 지자체 등과 협업하여 범죄예방 환경설계(CPTED) 사업을 추진하며, 경찰 인력 및 장비를 집중적으로 투입하여 순찰한다.

 유은혜 부총리는 “대학은 ‘배움의 장’이자 ‘학문의 요람’으로서 우리 사회가 함께 안전하게 보호하고 육성해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전국의 대학에 대한 범죄예방 수준을 종합적으로 진단하여, 개선해 나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에 화답하여 “경찰은 대학 내 및 주변 1인 가구 밀집 지역뿐 아니라, 모든 국민이 범죄로부터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면서, 더욱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나가기 위해 국민의 지속적인 관심과 도움을 요청하였다.

kcspf@naver.com <저작권자 ⓒ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시 동대문구 망우로 21길 97-9 / TEL:02-2213-4258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